정부, 민생경제 실현 방안 발표

박석준 기자 뉴스 24.02.08
사진설명 : 대한민국 정부 로고 사진설명 : 대한민국 정부 로고

[센머니=박석준 기자] 대한민국 정부의 민생경제 실현 방안이 모습을 드러냈다.

정부는 8일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 토론회'를 열고 소상공인과 중소·벤처기업을 대상으로 한 민생경제 실현 방안을 발표했다. 실현 방안은 ▲함께 줄이는 부담(소상공인·자영업자 부담 경감) ▲함께 만드는 환경(규제 해소·상생 환경 조성) ▲함께 키우는 미래(스타트업·벤처기업 지원) 등이 골자다.

가장 먼저 정부는 3월부터 전기요금을 특별 지원할 계획이다. 연 매출 3,000만원 이하 영세 소상공인 126만명에 사업자당 최대 20만원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냉난방기와 냉장고 등을 고효율 기기로 교체하는 비용도 40%까지 지원한다. 

금리 7% 이상인 대출을 이용 중인 소상공인에겐 최대 10년 장기 분할, 금리 4.5% 상품으로 대환대출을 지원하는 한편, 금융권에 납부한 이자를 최대 150만원까지 돌려준다는 계획이다.

또 소상공인 3만 2,000명에겐 1조 원 규모의 신규 보증을 추가 공급할 예정이다. 취약 소상공인에는 3조 7,000억원의 정책자금을 공급하고 부가가치세 간이과세자 기준은 연매출 8,000만원에서 1억 400만원까지 끌어올린다.

전통시장 및 골목상권 지원책도 나왔다. 5조원 규모의 온누리상품권을 발행하고 전통시장 유입을 늘리기 위한 브랜딩, 투어 프로그램, 시설 개·보수 등에 10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소상공인 4만명에게 자영업자 고용보험료 지원을 기존 50%에서 최대 80%로 늘린다. 노란우산공제 공제금을 폐업·사망뿐만 아니라, 회생·파산 시에도 받을 수 있는 제도를 상반기 중에 시행한하고 소액영업소득자에 대한 간이회생절차도 단축해 나갈 계획이다.

또 소상공인·자영업자가 신분증 검사를 했으나 위조 등 사기행위로 술·담배를 판매한 객관적인 정황을 확인하면 행정처분을 면제하도록 하고, 영업정지 기준도 2개월에서 최소 7일로 줄이겠다는 계획이다.

외국인 비전문 인력인 E-9 비자를 올해 16만 5,000명으로 확대하고, 제조업과 함께 음식점업, 호텔, 콘도업에도 시범적으로 유입시킬 예정이다.

납품대금 연동 약정 체결 지원사업은 1,000개사까지 확대하고, 연동제 특별 직권조사를 하반기에 실시해 탈법행위를 엄단한다. 대기업 동반성장지수 평가에 골목상권 상생협력 지표도 새롭게 만든다.

마지막으로 정부는 벤처 투자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올해 1분기 안에 6개 부처에서 1조 6,000억원을 출자해 2조 8,000억원 규모의 모태펀드를 만든다.

오는 8월 창업지원법 개정안 시행에 따라 한국인이 지배력을 가진 국외 창업기업에 대한 지원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한국형 스테이션-F도 올해 설계에 들어가고 오픈AI, 인텔 등 글로벌 딥테크 기업 11개사와의 협업 프로그램도 확대한다.

중소기업 지원과 관련해선 2만 5,000개 제조 중소기업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고 현장 안착을 위한 방안을 하반기에 마련한다. 24억 원으로 온실가스 감축 인프라(기반 시설) 전용 사업도 시작한다.



박석준 기자
ⓒ센머니(https://www.senmoney.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쓰기

0/200자

(댓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얼굴입니다. 비방 및 악성댓글을 삼가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동방지 코드

뉴스

쿠팡배너 쿠팡배너닫기